아비뇽 심장부에 위치한 "머큐어 센트럴 호텔" 숙박기

 

 

 

로앤킴의 2016년 전반기 프랑스 남부여행기의 마지막 여행 도시 아비뇽으로 가는 아를역에서 그나마 정이 들었는지 떠나고 싶지 않은 마음을 달래며, 새해라서 무척 한산한 역사를 뒤로 하고 채 1시간도 되지 않아 아비뇽에 도착 할 수 있었다.                         

 

 

 

새해 벽두의 한산한 아를역 전경 모습

 

 

 

아비뇽의 상징인 성곽이 도시 전체를 감싸고 있다.

 

아비뇽 중앙역에서 길을 건너면 바로 보이는 성곽으로 둘러싸인 아비뇽의 입구가 나온다. 큰 길 따라 쭉 올라가면 중심 광장이 나오는데, 그 곳에 오늘의 목적지 머큐어 센트럴 호텔이 자리 잡고 있다. 실제 걸어서 15분정도 소요가 되었고, 누구나 찾기 쉬운 위치에 있었다(아래 구글맵 참조)           

 

 

노트르담 데 돔성당과 교왕청이 바로 지척에 있어 정말 편리했었다. "아비뇽의 다리"로도 유명한 생베네제교 다리도 걸어서 15분거리에 위치해 있었다. 마침 다리 근처에 머큐어 호텔이 하나 더 있었는데, 시내와 조금 멀었고, 약간 어두운 골목길에 있어 광장에 있는 머큐어 호텔이 더 좋아 보였다. 

                                           

 

 

광장에서 교황청으로 가는 길목에 머큐어 센트럴 호텔이 보인다.

 

 

직원이 친절해서 더욱 좋았던 머큐어 센트럴 호텔

 

전체적인 룸컨디션과 크기 서비스 시설은 4성급에 맞게 꽤 좋았다. 특히 고객을 응대하는 카운터 여직원의 친절함에 호텔을 들어서는 첫 느낌이 매우 흡족했고, 제일 윗층 코너에 넓은 룸(602호) 으로 배정 받아 더욱 기분이 좋은 숙박이었던 기억이 난다. 단점을 꼽자면 엘리베이터가가 작아서 단체 손님은 불편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데, 그 외 특별하게 서비스가 나빴던 기억은 없었다.              

 

 

 

추가 소파배드와 퀸 사이즈 침대가 매우 인상적이고 편했었다.

 

 

 

 

 

 

 

 

 

화장실이 별개로 배치되어 이용하기 편리했었다.

 

 

 

 

오를로주 광장(Place de I'Horloge)

 

호텔이 위치한 구시가지 심장부에 위치한 오를로주 광장(Place de I'Horloge)에는 로마네스크 양식의 시청사, 오페라 하우스 건축물을 감상 할 수 있고, 광장 한가운데에는 크리스마스 마켓이 아직 열려 있었다. 광장 주변에는 각종 노천 카페와 볼거리들이 즐비했는데, 심지어 일반 시네마 극장도 보였다(호텔 창 밖으로 보이는 광경)   

 

 

 

 

 

호텔 밖의 오를로주 광장은 특히 노천 카페가 많았고 회전목마와 크리스마스 마켓이 아직 열려있어 볼거리와 먹거리가 가득해서 이 곳이 구시가지의 중심부라는 것을 금새 알 수 있었다. 아비뇽의 부티나는 거리와 상점들, 그리고 다른 도시에 비해 약간 비싼 물가(실제로 식당 음식가격이 5~10유로 정도 높았다)가 발목을 잡았지만 마켓 시장의 서민적인 모습과 활기찬 아비뇽 시민들의 모습에서 나는 여기서 한번 살아 보고 싶은 충동을 느꼈던 도시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로앤킴

스마트한 여행,씀씀이,디지털,SF영화를 보다.

    이미지 맵

    Hotel 다른 글

    댓글 4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