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에서 강변도로를 달리고 싶을때는 72번 버스를 타자

 

 

[ 파리의 종합 선물세트 72번 버스를 타고 세느강을 달리자~ ]

 

파리여행에서 각종 투어와 혼잡한 지하철에 시달리다보면 정작 여행의 참맛인 여유로움을 잊어버리게 됩니다.  여행 코스중에 파리의 중요한 관광지와 세느강의 아름다운 풍경을 볼 수 있는 숨은 진주같은 72번 버스가 있습니다.  저렴하고 다리를 쉬게 하고 싶을때 이용해 보세요.  또 다른 여행의 묘미를 느끼 실 수 있습니다.  저희가 갔을때는 날씨가 그리 좋지 않았지만 비오는 세느강과 에펠탑의 정경도 괜찮았습니다.


 

 

NO. 1


 

노선도

 

 

 

파리 72번 노선도 : http://www.ratp.fr/informer/pdf/orienter/f_plan.php?nompdf=72&loc=bus_paris/ 

 

NO. 2


 

1.70유로 Ticket t+(싱글권)을 사자

 

 

파리의 혼잡하고 지저분하고 냄새나는 지하철보다는 72번 버스가 훨씬 좋습니다. 일단 파리시청 종점에서 버스에 올라타면
운전석 줄 반대편에 앉아야 센강 강변로를 달릴는 것을 만끽 할 수 있습니다.

 

한번만 사용 할수 있는 1회권(메트로, RER, Tram, Bus), 90분이내 환승 가능(단, 같은 종류의 교통편 이용해야함, Bus-Tram X) 버스에 바로 타고 버스기사한테 직접 티켓 살 경우 2유로(이 경우 환승 안됩니다), 5존 까지 가능, 싱글권은 여러명이 사면 불리, 이럴 경우 Carnet(꺄르네) 싱글권 10장 묶음으로 구입하면 편리, 가격은 13.70유로(가격면에서 유리)

 

NO. 3


 

90분 안에 환승도 가능하고, 시간 효율성이 높다.

 

만약 기차나 시티투어버스를 예를 들어보면 출발시간등이 정해져 있어 항상 그 시간에 맞춰야 하고 중간에 내릴 수 없습니다. 그런 반면 버스는 자주 운행하니 아무때나 도착 하는데로 타고 가면 되고 유명 관광지가 72번 노선에 많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언제 어디서든 내리면 됩니다. 게다가 90분 안에 환승도 가능하다고 하니 일석이조..

 

72번 버스 노선 Timetable  72_timetable.pdf

 

72번 버스 승강장

 

 

 

NO. 4


 

주요 관광지에서 내려 보자.

 

퐁네프의 다리는 파리 시청사에서 출발하면 보이지 않고 나중에 돌아오는 길에 들려봅니다. 퐁네프의 연인들로 유명한 퐁네프 다리인데 다리 중간에서 세느강을 바라보는 여유도 괜찮겠죠^^

 

노트르담 성당은 파리 시청 가기 전에 잠시 도보로 들르는 것도 괜찮습니다. 파리 시청사와 가까운 마레지구에 있으니까요. 800년이 넘은 노트르담 성당.. 파리의 필수 관광지죠.

 

퐁네프 다리와 노트르담 성당

72번 종점인 파리 시청과 퐁피투 센터
우선 우리는 호텔에서 마레지구를 먼저 가보았는데, 그곳에는 퐁피투 센터와 파리 시청이 있습니다. 날씨도 흐리고 보슬비가 내리는 날이라서 퐁피두 센터만 가보기로 했습니다.

 

파리 시청부근(72번 종점)

 

마레지구의 퐁피투 센터

 

파리 시청에서 72번 버스를 타고 Pont Royal역에서 내려서 루브르 박물관을 구경.

 

루브르 박물관 : 점점 비가 심하게 와서 우린 내리지 않고 지나쳐 갔습니다.

 

틜르리공원(Pyramides-tuileries)를 지나면 콩코드광장(Concorde), 오벨리스크가 한눈에 보입니다.

 

 

그랑 팔레역 파리의 연인들 촬영지 알렉상드르 3세대교

 

파리의 상징 에펠탑은 Pont d’lena역에서 내리면 됩니다.

에펠탑이 제일 아름답게 보이는 곳 미라보 다리(Pont Mirabeau)에서 내리는 것도 좋습니다. 사진은 알렉상드르 3세대교를 지나면서 버스안에서 찍었습니다. 마리보 다리 역시 72번 노선에 포함되어 있고 환승시간(90분)을 잘 이용하면 돌아오는 버스를 탈수 있습니다. 또한 돌아오는 72번 버스는 센강 바로 옆으로 가기 때문에 더욱 가깝게 구경 할 수 있는 포지션이 됩니다.

 

파리의 상징 에펠탑

72번 버스 노선에서 아직 열거하지 않은 그리스 신전의 기둥을 닮은 마들렌느 대성당, 개선문과 상젤리제 거리, 군사박물관 앵발리드, 현대미술관 도쿄궁전, 고급엔틱 상점이 있는 리볼리 거리, 국회의사당등이 더 있는데, 시간 관계상 저는 가보질 못했습니다. 시간이 되시는 여행자이시라면 다 둘러보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이렇게 숨은 진주와 같은 72번 버스를 타고 하루를 산책하는 것도 색다른 프랑스 파리 여행의 즐거움이겠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로앤킴

스마트한 여행,씀씀이,디지털,SF영화를 보다.

    이미지 맵

    So so Tips 다른 글

    댓글 2

    *

    *

    이전 글

    다음 글